김인종 홈페이지
 
  처음으로 갤러리 하나 | 갤러리 둘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나의 이야기 | e-mail  
image

View Article     
Name
  김인종 2017-12-15 04:43:43, Hit : 332
Homepage   http://ijkim.pe.kr
Subject   저온화상



추워진 날씨에 전기장판·핫팩 등을 꺼내 쓰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난방기기나 온열제품을 지나치게 사용하면, 자신도 모르는 새 화상을 입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저온화상은 뜨겁다고 느끼지 않는 40~60도 정도의 온도에 오랫동안 피부가 노출돼 걸리는 화상이다. 전기장판 위에 오래 누워있다가 화상을 입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휴대용 핫팩이나 난로를 오래 사용하는 것도 원인이다. 피부는 단백질로 이루어져 고온이 아니더라도 오랜 시간 열에 노출되면 변형이 일어난다. 48도에서는 5분, 50도에서는 3분, 60도 이상에서는 8초 정도만 노출돼도 피부가 변형되기 시작한다.

저온화상은 자신도 모르는 새 화상을 입는다는 점에서 위험하다. 고온화상처럼 즉각적인 통증이 없고, 물집·홍반 등의 증상이 즉시 나타나지 않아 지나치기 쉽다. 저온화상에 걸리면 피부가 오랫동안 빨갛게 달아오른다. 시간이 지나면 따가움과 가려움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염증과 물집이 생겨 괴사로 이어질 수 있다.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어 자신의 의지대로 빠르게 몸을 움직이기 어려운 영유아나 노약자는 특히 취약하다.

저온화상을 입었을 땐 생리식염수나 시원한 물로 화상 부위를 식혀야 한다. 열기가 식으면 연고나 크림을 발라 화상 부위를 보호해야 한다. 이후 병원을 찾아야 2차 감염 등을 막을 수 있다. 난방기기를 사용할 때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고, 너무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잘 때는 난방기기를 꺼두는 게 좋으나, 켜야 한다면 가장 낮은 온도에 맞추는 게 안전하다. 옷에 붙이는 핫팩의 경우 안전 인증을 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반드시 맨살이 아닌 옷 위에 붙여야 한다.


 Prev    혈관건강
김인종
  2017/12/15 
 Next    프로바이오틱
김인종
  2017/12/1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s? 네 맘대로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