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종 홈페이지
 
  처음으로 갤러리 하나 | 갤러리 둘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나의 이야기 | e-mail  
image

View Article     
Name
  김인종 2020-09-07 08:15:58, Hit : 3
Homepage   http://ijkim.pe.kr
Subject   인수합병


발표만 남은 '아시아나 노딜'.. 항공사, 대규모 실업대란 공포

에어서울·부산 등 직원 고용 불안

아시아나항공과 HDC현대산업개발 간 인수·합병(M&A)이 사실상 공식 결렬 발표만을 남겨두게 되면서 업계는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에 불안해하고 있다. 특히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지원받기 어려운 에어서울, 에어부산 등 계열사 직원 약 5000명은 한 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회사 미래에 시름이 더욱 깊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이 이번 주 HDC현산에 M&A 계약 해지를 통보하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재무 정상화를 위한 플랜B를 발표할 예정이다. 플랜B로는 채권단의 출자전환과 2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등이 거론된다. 채권단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영구채 8000억원을 주식으로 전환하면 산은은 금호산업(지분율 30.79%) 대신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지분율 약 37%)가 된다.

아시아나항공이 본격적으로 채권단 관리 아래 들어가면 인력 구조조정이나 경영진 교체,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 등 조직 개편이 불가피하다고 업계는 본다. 업계 관계자는 “감염병이 진정되기까진 채권단 관리 아래서 조직 슬림화를 중심으로 한 사업 개편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 본사는 인력 구조조정이 없거나 소규모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지원받는 기업은 의무적으로 관련 조항에 따라 6개월간 근로자 90% 이상을 고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 자회사에 있는 직원 4700여명이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수혈받은 기업은 지원 기간에 계열사에 자금을 나눌 수 없다. 채권단은 자회사의 분리매각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직원 9000여명도 불안해하기는 마찬가지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임직원들은 이미 올 초부터 각종 자구안에 허리띠를 잔뜩 조인 상태”라며 “추가 인력 감축이 이뤄지면 이미 2016~2018년 저강도 구조조정을 겪었던 직원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교수는 “항공업계 전체의 생사기로가 불안한 상황인데 아시아나항공은 오너십이 오랫동안 부재했다”며 “자산 매각이든 사업 재편이든 책임 있는 결론이 신속히 나와서 불확실성을 끝내는 게 우선”이라고 조언했다.


Name
Memo     resize writing form       


Password

:
 Prev    이 시국 여행, 이렇게 갑니다
김인종
  2020/09/19 
 Next    대자보
김인종
  2020/09/0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s? 네 맘대로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