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종 홈페이지
 
  처음으로 갤러리 하나 | 갤러리 둘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나의 이야기 | e-mail  
image

View Article     
Name
  김인종 2019-11-22 04:59:19, Hit : 2
Homepage   http://ijkim.pe.kr
Subject   짜증 낸 간호사


새벽에 사과 깎으라 호출한 환자에게 짜증 낸 간호사는 3일 뒤 오열했다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그때 조금만 더 친절할걸... 부탁 너머 그분들의 삶을 헤아릴걸..."

새벽에 사과를 깎으라 호출한 환자에게 퉁명스럽게 대했던 한 간호사가 뒤늦게 후회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가 세상을 떠난 뒤에야 비로소 그 새벽 사과를 깎아달라고 했던 그 부탁의 의미, 그 심정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새벽에 사과를 예쁘게 깎아달라 부탁했던 한 말기 암 환자를 통해 후회와 깨달음을 얻었다는 한 간호사의 고백이 SNS상에서 전파되며 감동을 주고 있다.

그가 암 병동 간호사로 야간 근무를 하고 있던 어느 날 새벽, 갑자기 병실에 호출 벨이 울렸다.

벨을 눌러놓고 아무런 대답이 없자 무슨 일이 생겼나 깜짝 놀라 병실로 달려간 간호사에게 환자는 태연하게 사과를 쑥 내밀었다고 한다.

새벽에 놀라서 한걸음에 달려온 간호사에게 사과를 깎아달라고 한 환자. 간호사는 황당해하며 "이런 건 보호자에게 부탁하라"고 퉁을 줬고 재차 부탁하는 환자에 못 이겨 결국 사과를 깎아줬다.

사과를 깎는 것을 지켜보던 환자는 먹기 좋게 잘라라, 예쁘게 잘라 달라 주문했고, 간호사는 할 일도 많은데 별스러운 부탁을 한다고 생각하며 못 들은 척 대충 잘라줬다고 한다.

잘린 사과 모양이 마음에 들지 않는 듯한 표정의 환자를 뒤로 간호사는 병실을 나왔고 며칠 뒤 그는 세상을 떠났다.

그런데 삼일장을 치른 그의 아내가 간호사를 찾아와 그때 그 새벽, 사과를 잘라줘서 참 고마웠다고 했다.

사실은 그때 깨어 있었는데 모른 척 했다, 남편이 결혼기념일 선물로 제가 좋아하는 사과를 잘라주고 싶었는데 손에 힘이 없어 간호사님께 부탁한 거다, 그 마음을 지켜주고 싶어 자는 척을 했다, 그때 거절하지 않고 잘라줘서 정말 고마웠다...

환자의 아내는 담담하게 그날의 이야기를 들려줬고 간호사는 차마 고개를 들 수가 없었다. 그 새벽, 가슴 아픈 사랑 앞에서 무심하고 거칠었던 스스로가 떠올라 미안함의 눈물이 하염없이 흘렀다.

한 평 남짓한 병실 안에서 고된 싸움을 하던 환자와 보호자. 그 부부의 삶을 헤아리지 못했던 스스로가 너무 부끄럽고 죄스럽게 느껴졌던 것이다.

그러나 그 아내는 눈물 흘리던 간호사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며 오히려 그를 위로했다고 한다. 거절하지 않고 남편이 마지막 선물을 하고 떠날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그걸로 충분했다고 말이다.

사과를 좋아하는 아내에게 마지막으로 함께 하는 결혼기념일 선물로 사과를 깎아주려 했던 말기 암 환자. 그것을 숨죽이고 지켜보며 그 마음을 지켜주고 싶었던 아내. 뒤늦게 그 마음들을 헤아리게 된 간호사의 후회와 눈물, 그리고 그런 간호사를 따뜻하게 안아준 아내의 위로까지.

가슴 아프고도 따뜻한 이야기가 마음을 울리며 사람이 사람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진정성이란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하게 해준다.


Name
Memo     resize writing form       


Password

:
 Prev    큰손의 전략
김인종
  2019/11/27 
 Next    구글·MS·아마존 가보니
김인종
  2019/11/2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s? 네 맘대로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