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종 홈페이지
 
  처음으로 갤러리 하나 | 갤러리 둘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나의 이야기 | e-mail  
image

View Article     
Name
  김인종 2019-02-09 06:55:36, Hit : 43
Homepage   http://ijkim.pe.kr
Subject   과로사



설 연휴 응급실 상황 챙기다…윤한덕 센터장 과로사

[앵커]

집에도 못가고 간이침대에서 잠을 자면서 일을 해온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과로로 숨지면서, 응급환자들을 위해서는 누구보다 앞장을 섰지만 정작 자신은 돌보지 못한 고인을 추모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기자]

설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저녁, 중앙응급의료센터 윤한덕 센터장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설 연휴를 앞둔 지난주 금요일, 퇴근을 미루고 사무실로 향했던 것이 그의 마지막 모습이 됐습니다.

응급환자가 몰리는 설 연휴 전국 응급실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를 발견한 것은 아내였습니다.

설 연휴에 가족과 고향에 가기로 했는데 주말이 지나도록 연락이 안 되자 병원을 찾았습니다.

일을 하고 있었던 듯 자신의 의자에 앉은 윤 센터장은 이미 호흡이 없었습니다.

윤 센터장은 평일에는 거의 집에 가지 않고 간이 침대에서 자며 밤낮 없이 일했습니다.

[고임석/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 이 친구가 거의 일주일이면 뭐 한 5, 6일 이상은 집에 가지 않고 일을 해 왔었고…]

심한 동맥경화로 인해 갑자기 심장이 멈춘 것이 직접 사인이었습니다.

자동 심장충격기를 사람들이 친근하게 느끼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심쿵이'로 부르자고 외쳤던 고인은 정작 자신의 몸은 돌보지 못했습니다.



Name
Memo     resize writing form       


Password

:
 Prev    미생물
김인종
  2019/02/09 
 Next    일본 정리의 여왕
김인종
  2019/02/0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s? 네 맘대로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