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종 홈페이지
 
  처음으로 갤러리 하나 | 갤러리 둘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나의 이야기 | e-mail  
image

View Article     
Name
  김인종 2017-06-06 22:23:39, Hit : 30
Homepage   http://ijkim.pe.kr
Subject   아버지의 마음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어린 것들을 위하여
난로에 불을 피우고
그네에 작은 못을 박는 아버지가 된다.

저녁 바람에 문을 닫고
낙엽을 줍는 아버지가 된다.

세상이 시끄러우면
줄에 앉은 참새의 마음으로
아버지는 어린 것들의 앞날을 생각한다.
어린 것들은 아버지의 나라다. - 아버지의 동포다.

아버지의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항상
보이지 않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는 가장 외로운 사람이다.
아버지는 비록 영웅이 될 수도 있지만 ......

폭탄을 만드는 사람도
감옥을 지키던 사람도
술가게의 문을 닫는 사람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아버지의 때는
항상 씻김을 받는다.
어린 것들이 간직한 그 깨끗한 피로 ......

- 김현승 -


Name
Memo     resize writing form       


Password

:
 Prev    종이배 사랑
김인종
  2017/06/06 
 Next    꽃처럼 웃을날 있겠지요
김인종
  2017/06/06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s? 네 맘대로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