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종 홈페이지
 
  처음으로 갤러리 하나 | 갤러리 둘 | 자유게시판 | 방명록 | 나의 이야기 | e-mail  
image

View Article     
Name
  김인종 2017-06-06 20:42:15, Hit : 18
Homepage   http://ijkim.pe.kr
Subject   넋은 별이 되고



모른 척 돌아서 가면
가시밭 길 걷지 않아도 되었으련만
당신은 어찌하여
푸른 목숨 잘라내는
그 길을 택하셨습니까

시린 새벽 공기 가르며
무사귀한을 빌었던
주름 깊은 어머니의 아들이었는데
바람소리에도 행여 님일까
문지방 황급히 넘던
눈물 많은 아내의 남편이었는데
기억하지 못 할 얼굴
어린 자식 가슴에 새기고
홀연히 떠나버린 아들의 아버지었는데
무슨 일로 당신은 소식이 없으십니까

작은 몸짓에도 흔들리는
조국의 운명 앞에
꺼져가는 마지막 불씨를 지피러
뜨거운 피 쏟으며 지켜낸 이 땅엔
당신의 아들 딸들이
주인되어 살고 있습니다.
그 무엇으로 바꿀 수 있었으리오
주저없이 조국에 태워버린
당신의 영혼들이 거름이 되어
지금
화려한 꽃으로 피어났습니다

힘차게 펄럭이는 태극기
파도처럼 높았던 함성
가만히 눈 감아도 보이고
귀 막아도 천둥처럼 들려옵니다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간
수 많은 푸르른 넋
잠들지 못한 당신의 정신은 남아
후손들의 가슴속에 숨을 쉬고
차가운 혈관을 두드려 깨웁니다

이제 보이십니까
피맺힌 절규로 지켜진 조국은
비바람에도 쓰러지지 않고
고난에도 흔들리지 않는
초석이 되었습니다
스스로 몸을 태워
어둠을 사르는 촛불같이
목숨 녹여 이룩한 이 나라
당신의 넋은 언제나
망망대해에서 뱃길을 열어주는
등대로 우뚝 서 계십니다

세월이 흘러가면
잊혀지는 일 많다 하지만
당신이 걸어가신 그 길은
우리들 가슴속에 별이 되어
영원히 빛날 것입니다


- 유연숙 -



Name
Memo     resize writing form       


Password

:
 Prev    봄 시 모음
김인종
  2017/06/06 
 Next    걱정이 많을때
김인종
  2017/05/3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
copyrights? 네 맘대로 쓰세요!